[사진 출처=글로벌이코노믹]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자는 파리협정을 맺은 지 벌써 8년이 지났지만 석유산업은 여전히 막강한 영향력을 유지하고 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인한 에너지 가격 급등과 코로나19 대유행으로부터의 경제 회복이 진행되면서 석유 회사들은 오히려 기록적인 수익을 올렸다.

2023년에도 석유 기업들의 수익 증가 흐름은 계속되고 있다. 3분기 기준 석유 기업들의 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80% 증가한 1780억 달러에 달했다. 2022년 상반기보다 다소 주춤하지만 여전히 강세를 보이고 있다. 신규 투자도 전년 동기 대비 40% 증가한 1000억 달러를 기록했다.

석유산업은 2022년 기준 세계 에너지 시장의 30%를 차지할 정도로 여전히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석유산업의 위상 강화 이유는 크게 두 가지가 꼽힌다. 첫째,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국제 에너지 시장이 불안정해지면서 세계 각국은 에너지 안보를 위해 석유 생산·비축을 확대하는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둘째, 세계 각국이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 청정에너지로의 전환을 추진하고 있지만, 단기간에 전환은 어려울 것으로 예측된다. 따라서 석유산업은 앞으로도 당분간 안정적인 수요를 확보할 전망이다. 국제에너지기구(IEA)는 화석연료의 사용이 2030년에 정점에 이를 것이라고 예상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20년 새로운 석유 시추를 중단한다는 공약을 내놓고 풍력 발전소, 배터리 광물, 탄소 운반 파이프라인 등에 수십억 달러의 인센티브를 제공하며 청정 재생에너지 개발을 독려하고 있지만, 석유 회사들의 생산량과 이익은 이익은 여전히 늘고 있다. 특히 유가 급등으로 인플레이션 우려가 커지자 알래스카 석유 시추와 애팔래치아 가스 파이프라인을 포함한 일련의 화석연료 프로젝트를 승인해야만 했다.



더 보기 →

 

박정한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ar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