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출처=글로벌이코노믹]

엑스포 유치를 위한 프리젠테이션이 마무리된 가운데 마지막까지 긴장된 순간이 이어지고 있다.

한국은 28일(현지시간) 오후 2030 세계박람회 개최지 선정을 위해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의 최종 경쟁 프레젠테이션(PT)을 통해 부산 엑스포의 비전과 공약을 제시했다.

이날 유치 후보국 5차 경쟁 PT 무대에는 한덕수 국무총리, 박형준 부산시장,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등 유치전을 이끌어온 인사들과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나승연 부산 엑스포 홍보대사까지 5명이 올라 마지막까지 한표를 호소했다.

이들은 한국이 인류 공동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상생의 파트너라는 이미지를 부각하고, 구체적인 협업 공약을 통해 신뢰감을 강조했다.

약 20여분 간의 연설 전반에 걸쳐 "한국이 국제사회에 보답한다"는 보은의 메시지를 전해 마지막 순간까지 투표자들의 감정에 호소하는 모습이었다.

한국 연사 5명은 모두 영어로 연설에 나섰고, 그중 한 총리와 반 전 총장은 영어에 더해 불어를 섞어 쓰며 여러 나라들의 마음을 두드렸다.

한국 PT는 박형준 부산시장이 첫 연사로 나서 "사람과 자연, 문화, 기술이 조화롭게 공존하는 부산으로 오시라"고 강조했다.

박 시장의 프리젠테이션 때 'BUSAN' 이라는 피켓을 든 다국적 유학생들도 한마음으로 지지를 부탁했다.

파키스탄 국적인 부산대 경영학과 석사 학생 칸 무함마드 와카스 씨 등 부산에 사는 외국인 홍보대사들이 박 시장과 함께 연단에 올라 "부산은 아름답고 특별하며, 안전하고, 미래를 향한 새로운 꿈을 가진 최첨단 도시"라며 응원했다.

두 번째 연사로 나선 나승연 홍보대사는 1993년 대전 엑스포에서 우주 비행사를 만난 것을 계기로 꿈을 키워 현재 미국 항공우주국(NASA) 고다드 우주비행센터에서 일하는 박지우 씨의 사례를 소개했다.

나 홍보대사는 그러면서 "대한민국은 부산 엑스포를 통해 더 밝은 미래, 더 푸른 지구, 더 강한 공동체를 위한 꿈을 설계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나 홍보대사는 "'자연과 지속 가능한 삶', '인류를 위한 기술', '돌봄과 나눔'에 초점을 둔 엑스포를 제안한다"며 "우리가 원하는 미래는 한 사람 또는 한 나라가 단독으로 이룰 수 없고 모든 국가가 동등한 주체로서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더 보기 →

 

정준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jbke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