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출처=글로벌이코노믹]

테라폼랩스 공동설립자 권도형(Do Kwon)이 몬테네그로에서 체포됐다고 코인데스크와 코인게이프 등 다수 외신이 23일 보도했다.

필립 아직 몬테네그로 내무부 장관의 트윗에 따르면 테라폼랩스 설립자 권도형이 몬테네그로에서 체포됐다.

아직 장관은 "몬테네그로 경찰이 가장 지명 수배된 용의자 중 한 명인 싱가포르에 본사를 둔 테라폼 랩스의 공동 설립자이자 CEO인 한국 국적의 도 권을 구금했습니다"라고 트윗했다.

그는 용의자가 위조된 서류로 포드고리차 공항에 구금되었다며, 공식적인 신원 확인을 기다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코인데스크는 몬테네그로 정부에 논평을 요청했으며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고 전했다.

아직 장관은 "세계에서 가장 지명 수배된 도망자 중 한 명, 포드고리차에서 체포. 몬테네그로 경찰은 지명 수배된 도망자 중 한 명으로 의심되는 사람인 한국 시민 Do Kwon, 싱가포르 기반 테라폼랩스(Terraform Labs)의 공동 설립자 겸 CEO를 구금했다"면서 "400억 달러 이상의 손실을 낸 전직 '암호화폐 제왕'이 위조 문서로 포드고리차 공항에 억류됐으며 한국과 미국, 싱가포르가 같은 요구(신원 확인)를 하고 있다. 공식 신원 확인을 기다리고 있다"고 트윗했다.



더 보기 →

 

김성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de.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