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출처=글로벌이코노믹]

민주노총 공공운수노동조합 화물연대본부(이하 화물연대)의 총파업이 사흘째 이어지고 있다.

정부가 업무개시명령 발동을 검토하며 압박을 이어나가는 가운데 국토교통부와 화물연대가 오는 28일 총파업 시작 이후 처음으로 마주 앉기로 했다.

26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화물연대는 이날 오전 전국 곳곳에서 조합원 5400명(정부 추산)이 참석해 집회를 이어가고 있다. 총 2200명으로 추산되는 조합원의 25%에 해당한다.

전국 12개 항만의 컨테이너 장치율은 63.3%로 평시(64.5%)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장치율은 항만의 컨테이너 보관 능력 대비 실제 보관된 컨테이너의 비율을 뜻한다.

컨테이너 반출입량은 지난 25일 오후 5시부터 이날 오전 10시까지 1만3084TEU(1TEU는 20피트짜리 컨테이너 1개)로 평시의 35% 수준으로 떨어졌다.



더 보기 →

 

박상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oonp777@g-enews.com